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위성발사 민간에 개방…우주쓰레기 대책도 의무화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이 위성 발사 등 우주 산업을 민간에 개방하기로 했다.

대신 우주 산업 진출 기업은 수명이 다한 위성이나 로켓 잔해 등 우주 쓰레기 처리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

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현재 지상에서 관측할 수 있는 우주 쓰레기는 약 1만8천개에 달한다. 최근 20년 사이 배로 증가한 것이다.

파손됐거나 수명이 끝난 위성 등의 우주 쓰레기는 지구 주위를 빠른 속도로 돌기 때문에 작은 파편이라도 새롭게 발생하는 위성과 충돌할 경우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진다.

위성은 광역 재해감시 등에 유용한 만큼 신흥국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확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위성 발사 등 우주 산업을 민간에 개방하는 내용을 담은 우주활동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법안은 내년 중에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문제는 위성을 무분별하게 발사할 경우 우주 쓰레기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우주산업 참가 기업이 우주 쓰레기 대책을 마련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가이드라인을 우주활동법안 국회 통과 이후 1년내에 만들기로 했다.

가이드라인은 새로운 위성을 발사할 때에는 이미 운용 중인 위성에서 충분한 거리를 두고 궤도를 돌도록 해 제어 불능 상태가 돼도 다른 위성과 충돌을 막도록 하는 내용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명이 다한 위성은 가능한 한 대기권으로 진입시켜 연소시키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새 기상위성 싣고 발사되는 H-2A 로켓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새 기상위성 싣고 발사되는 H-2A 로켓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