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체부 "스포츠도시 사업, 특정 기업 지원 사업 아니다"


문체부 "스포츠도시 사업, 특정 기업 지원 사업 아니다"

문체부 "스포츠도시 사업, 특정 기업 지원 사업 아니다" - 1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스포츠도시 사업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일가 등 특정 기업에 지원하는 사업이 아니라고 7일 해명했다.

문체부는 "최순실 씨 일가가 이권을 노리고 특정 도시 중심의 사업을 진행했고 정부 계획도 이에 발맞춰 추진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 사업은 올해 이미 예산 20억원이 반영된 사업으로 내년 신규 사업이 아니다"라며 "올해 사업 예산도 정부 제출안으로 확정된 것이 아니고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국제경기대회 시설 등 인프라가 구비된 도시를 선정해 관련 프로그램의 개발, 운영 등을 통해 스포츠에 특화된 도시를 만드는 사업이다.

중앙 정부가 3년에 걸쳐 60억원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도 60억원을 보태 총 120억원으로 운영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운영 주체가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되므로 특정 기업에 지원하는 사업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올해 스포츠도시는 자격 기준을 충족하는 도시를 1차로 선정한 후 외부 인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사업계획서 평가를 통해 2개 도시를 확정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