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美대선 결과에 선제 대응…부문별 대책 마련

서울청사에서 황총리 주재 총리·부총리 협의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정부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통령 선거에 대비해 부문별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7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총리·부총리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논의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회의에는 유일호 경제부총리, 이준식 사회부총리,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가 경제·금융·외교 등 우리나라의 각종 정책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부문별 대책을 논의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오는 10일 총리·부총리 협의회에서는 부처별 대응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저물가 기조에도 불구하고, 농·축·수산물 중심으로 체감 물가가 높은 상황인 만큼 농산물 수급안정대책의 이행 상황과 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필요한 경우 적극적인 보완 조치를 취해나가기로 했다.

또 주택시장 안정대책에 대한 풍선 효과로 투기 수요가 비규제 지역으로 이동하거나,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는 등의 부작용이 없도록 시장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면서 필요하면 추가적인 조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국어선 불법조업 근절을 위해 지난달 마련한 단속강화 대책에 따라 현장 지휘관의 지휘권 강화 등 필요한 조치를 적극 시행해 나가되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 효율적인 단속이 이뤄지도록 하기로 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