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시내버스 장착 CCTV 업체 평가 의혹투성이

3순위 업체가 1순위 돼 사업 따내 3차례 독점계약 이어져


3순위 업체가 1순위 돼 사업 따내 3차례 독점계약 이어져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가 시내버스의 불법 주정차 단속용 CCTV 도입 계약을 하면서 외부평가위원 심사에서 최하위였던 업체를 선정하는 등 이해하기 힘든 계약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시의회에서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청사 전경
광주시의회 청사 전경

광주시의회 유정심(남구 2) 의원은 7일 교통건설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2011년 시내버스 CCTV 장착 사업에 대한 외부평가위원 평가에서 최하위로 평가받은 업체가 공무원들에 의해 1순위에 오르는 등 평가 결과의 신뢰성에 의구심이 인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는 순환 01번, 풍암 06번, 진월 07번, 첨단 09번, 송정 19번, 봉선 27번, 봉선 37번, 송정 98번등 8개 노선의 시내버스에 CCTV를 장착해 버스전용차로와 주정차 위반 차량에 대해 단속하고 있다.

광주시는 시내버스에 CCTV를 장착하면서 서울의 B업체와 계약방식만 달리하며 3차례나 연이어 계약했다.

2011년 최초로 B업체와 '협상에 의한 계약방식'으로 3억 5천630만원, 2013년 수의계약 방식으로 2억 6천만원, 올해는 조달계약 방식으로 2억6천265만원 등 모두 8억7천895만원을 들여 계약했다.

특히 이 업체는 제안서에 대한 외부 평가위원 심사 결과 3개 업체 중 최하위 평가를 받았으나 담당공무원 평가에서는 만점으로 최고 점수를 받았다.

이 사업을 도입하기 위한 최소 제안서 평가에서 외부 평가위원들은 '기술 및 사업관리 평가(30점 만점)'에서 A사는 28.55점, C사는 27.60점을, 문제의 B사는 가장 낮은 27.08점을 줬다.

하지만 광주시 담당공무원의 사업수행능력 평가(10점 만점)에서는 A사는 7.5점, C사는 9.0점 B사는 10점 만점을 받았다.

결국 기술 및 사업관리 평가와 사업수행능력 평가를 합산한 제안서 평가(40점 만점)에서 A사 36.05점, B사 37.08점, C사 36.60점으로 결정됐다.

결국 외부위원 평가에서 최하위를 한 업체가 합산 평가에서는 1위로 올랐고, 1위를 했던 업체는 합산평가에서 3위로 내려앉아 사전성능평가도 받지 못했다.

제안서 평가를 통과한 B사와 C사에 대한 사전성능평가에서도 전용차로에 대한 차량 번호판 인식률이 C사는 100%였지만 B사는 인식률이 50%에 불과했다.

차량을 인식하는 차량 검지율 재평가도 B사는 25%, C사는 44.44%로 기준치인 모두 70%에 미달했는데 결국 B사로 최종 결정됐다.

유 의원은 "최초 계약한 업체와 계약하지 않으면 CCTV와 센터 간 호환이 되지 않고 추가예산이 든다는 이유로 동일 업체와 계약해 5년간 별도의 품평회를 하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평가항목에서 3순위 업체가 1순위가 되고 1순위는 3순위로 떨어졌다"며 "최초 선정과정에서부터 이해할 수 없는 의혹투성이 사업으로 유사 제품 생산업체들로부터 특혜성 민원이 발생할 여지가 높다"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이에 대해 "계약 당시 업무를 담당한 간부와 담당자들이 모두 바뀌어 구체적인 계약 과정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한다"며 "확인 후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