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문화단체 "최순실·차은택 亞문화전당에 개입…수사해야"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문화예술단체는 "검찰은 최순실·차은택 일당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마저 유린한 만큼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7일 주장했다.

광주민예총과 민미협 광주지회, 아시아문화전당을 바로 세우기 위한 시민모임, 참여자치21, 광주미협 등은 이날 시국선언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최순실 일당의 대행사로 전락해버린 문화체육관광부와 아시아문화전당은 전면적 쇄신과 함께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2015년 2월 아시아문화전당은 개관을 불과 7개월 앞두고 갑자기 이영철 전시예술감독을 해임하고 수년간 준비해 왔던 개관 프로젝트를 백지화했다"며 "전당 측은 해임 사유에 대해 '외부평가 결과, 창조원 계획 및 콘텐츠 구체성 결여로 인한 개관 일정 차질'이라고 주장했지만, 장관이 측근을 심으려고 일부러 해임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차은택이 추진했던 문화창조 융합벨트 사업의 내용이 아시아문화전당의 고유 사업과 일치하고 전당의 인력과 예산이 축소됐다"며 "전당 준비부터 10년의 기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방향조차 잡지 못하고 있어 사실상 이들에 의해 전당과 광주가 유린당했다"고 주장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