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기관 '사자'에 1,990선 회복…SK하이닉스 시총 2위로

코스피 거래량 연중 최저…코스닥은 4거래일 만에 620선 회복
2,000선 근접한 코스피
2,000선 근접한 코스피(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7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가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5.56포인트(0.79%)오른 1.997.58로 장을 마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코스피가 7일 기관의 강한 매수세에 힘입어 1,99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56p(0.79%) 오른 1,997.58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15.56포인트(0.79%) 뛴 1,997.58로 출발한 뒤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 개장 초에는 잠깐 2,000선(2,001.74)을 넘기도 했다.

'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국내 정치 불안이 계속되는 가운데 힐러리 클린턴 미 대선 민주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이 일단락된 것이 투자심리를 호전시켰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이메일 사건을 재조사한 끝에 클린턴에 대한 불기소 의견을 확정했다. 사실상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한 것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8일(현지시간) 치러질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보다 클린턴의 당선이 국내 주식시장에 우호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투자정보팀장은 "대내외 정치불안이 계속되는 가운데 힐러리의 이메일 문제 우려 해소로 투자심리가 회복돼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며 "단기적으로 추가적인 지수 조정은 저점 매수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858억원, 2천204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은 금융투자업계를 중심으로 홀로 2천89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관 투자자는 지난달 31일부터 6거래일 연속 '사자' 행진을 벌였다.

프로그램매매를 통해서는 822억원어치가 순매도됐다.

전체 코스피 거래대금은 3조422억원, 거래량은 연중 최저치인 2억679만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기계(3.21%), 의료정밀(2.92%), 유통업(1.41%) 등 대다수 업종지수가 올랐고 전기가스업(-2.21%)과 통신업(-1.42%)은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대부분 상승 마감했다.

'대장주' 삼성전자[005930]가 0.80% 오른 가운데 삼성물산(2.03%), NAVER(3.93%), 포스코(2.52%)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SK하이닉스(0.73%)는 올 3분기 실적호조와 D램값 상승에 힘입어 3거래일 랠리를 펼치며 한국전력(-2.85%)을 제치고 시가총액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전력[015760]은 3분기 호실적을 거두고도 전기요금 관련 불확실성 때문에 4거래일째 약세를 보였다. 시총 규모는 2위에서 4위로 두 계단 내려앉았다.

코스피 상장을 추진 중인 두산밥캣의 기관 수요예측 성공 소식에 두산인프라코어[042670](2.53%), 두산[000150](2.46%), 두산엔진[082740](2.22%) 등 두산그룹주들이 나란히 강세를 나타냈다.

3분기 실적 부진 소식이 전해진 영원무역[111770](-13.94%)과 롯데손해보험(-6.42%)은 동반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35p(1.86%) 오른 622.17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4.11포인트(0.67%) 상승한 614.93으로 개장한 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로 꾸준히 상승세를 타다가 4거래일 만에 620선에 안착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