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당선될라" 기후변화 총회 美대선 앞두고 초조

'기후변화 불신' 공화당 집권해 신기후체제 무력화할까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7일(현지시간) 개막한 제22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미국 대통령 선거가 최고 관심사로 떠올랐다.

AFP통신에 따르면 파리 기후협정이 발효된 후 처음으로 196개 당사국이 모두 모인 이번 회의에서 미국 대선의 접전 양상 때문에 초조한 분위기마저 흘렀다.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면 신기후체제 수립을 목표로 체결된 기념비적인 협정은 물론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한 전 지구적 노력이 무력화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일 빌 마허가 진행하는 TV쇼에 출연해 "파리협정을 포함해 기후변화와 관련해 수십 년간 이룩한 진전이 이번 대선 투표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AFP통신은 이번 총회 참석자 1만5천여명이 일정 부분 오바마 대통령과 같은 근심을 안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와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부 장관은 그간 파리협정에 대해 '극과 극'의 견해차를 보여왔다.

민주당 후보인 클린턴은 파리협정 준수 등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환경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트럼프는 오바마가 도입한 환경규제를 비판하며 "대통령이 되면 파리협정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혀왔다.

미국 공화당이 세계에서 드물게 기후변화 자체를 불신하는 정파라는 사실은 기후변화협약 당사국들을 더 초조하게 하는 요인이기도 하다.

전문가들은 트럼프가 당선되더라도 파리협정을 폐기하겠다는 위협은 쉽게 실행에 옮기지 못할 것이지만 협정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번 총회에서는 지난 4일 공식 발효한 협정 이행에 필요한 세부지침을 당사국들이 12일 동안 논의할 예정이다.

파리협정은 2020년 만료되는 교토의정서를 대체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서 채택됐다.

선진국과 개도국 모두 준수의무를 부과하는 협정은 지구의 평균 온도가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아 각 국가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를 나눠 책임지게 한다.

도널드 트럼프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AP=연합뉴스]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COP22 [EPA=연합뉴스]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COP22 [EPA=연합뉴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