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 "산업·기업에서 사람·지역 중심 경제로 전환"

"경제 조기 경보 시스템 도입으로 경제위기 대응할 것"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가 경제정책 방향을 산업·기업 중심에서 사람·지역을 고려하는 정책으로 전환한다.

경제위기를 예측하고 매뉴얼에 따라 정책을 펼치기 위한 '경제 조기경보시스템'도 도입한다.

기자회견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기자회견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안희정 충남지사는 7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산업·기업 중심의 지원방식이 지역경제 및 산업발전에 도움은 주고 있으나, 정책의 효과 면에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며 경제정책 방향 전환 배경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도는 인재유치 투자확대, 중소기업 혁신투자에 대한 지원 강화, 자발적·기술축적의 사람중심 산학연, 지역 자원을 바탕으로 공동체 활성화, 가계 부채 데이터 확보 및 대응책 마련 등의 정책을 추진키로 했다.

스티븐 잡스(애플), 마크 주커버그(페이스북), 마윈(알리바바) 같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CEO를 발굴·지원함으로써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브레인 인재유치 사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또 이자 차액 보전 방식의 기업 자금 지원에서 벗어나 '민간투자+지자체'가 공동으로 투자기업을 찾는 방식으로 기업 지원을 유도하고, 연구기관 및 대학 등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충남지역 주민의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특성에 맞는 정책을 개발하기로 했다.

도는 또 금융·고용·산업 등의 경제 실상을 파악하고 위기 상황 진단을 위한 '충남 경제 조기 경보 시스템'을 도입 운영키로 했다.

매달 금융시장의 각종 지표와 고용률, 각 산업 생산 동향 등을 취합해 경제위기 조기 경보 지수를 산출한다는 게 충남도의 구상이다.

도는 경제 상황을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 등 5단계로 구분하고, 각 경보 단계에 따른 맞춤형 대응책을 준비·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문가들이 충남 경제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구조를 마련할 계획이다.

안 지사는 "대한민국 헌정사 초유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국민이 충격에 빠졌고 대통령의 리더십이 제 역할을 못 하고 있지만, 국민과 도민의 삶은 중단 없이 이어져야 한다"며 "닥쳐올 미국 금리 인상과 과도한 가계부채 등 불안 요인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방정부 차원의 경제위기 대응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