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조 복지기금 줬더니 혼자 꿀꺽한 노조위원장(종합)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7일 노조비와 노조 복지기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횡령)로 구미 한 회사 노조위원장 A(48)씨를 구속했다.

경북지방경찰청[연합뉴스TV 제공]
경북지방경찰청[연합뉴스TV 제공]

A씨는 2010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회사에서 노조원 복지기금 3억8천400만원을 받아 대부분인 3억7천800만원을 개인적으로 썼다.

그는 회사에서 복지기금을 받은 사실을 노조원에게 알리지 않은 채 개인 주택 건축비, 주식투자비로 사용했다.

2010년 7월 노조 전임자 대상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제도 도입에 따라 사측이 노조에 복지기금을 줄 수 없다.

이 때문에 회사측도 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회사가 노조위원장에게 복지기금을 준 것이 불법인지 조사했는데 유권해석이 엇갈려 구속 과정에선 제외했다"며 "앞으로 재판에서 불법인지 다툴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2010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체육대회 경비와 단합대회비용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노조원에게 걷은 노조비 가운데 7천200만원도 빼돌렸다.

그는 2005년부터 연속 노조위원장을 지내다가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최근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