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골프 박성현 "티박스 징크스, 미국 가면 고쳐 볼까요?"

티박스 왼쪽에만 서면 OB…"고쳐 보겠지만 안되면 할 수 없죠"
박성현 LPGA 진출선언
박성현 LPGA 진출선언(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7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프로골퍼 박성현이 LPGA 진출선언을 하고 있다. 2016.11.7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장타를 앞세워 2016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제패한 박성현(23)이 미국 진출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자신의 징크스를 털어 놓았다.

박성현은 7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올해 미국 대회에 출전했더니 한국보다 티샷 하기가 편하더라"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산악 지형 때문에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이 많은 한국 골프장 보다 페어웨이가 넓은 미국 골프장이 상대적으로 편하기 느껴졌기 때문이다.

박성현은 주니어 시절부터 장타 하나는 정상급이었지만 좁은 페어웨이 탓에 OB에 발목을 많이 잡혔다.

그때부터 생긴 버릇 하나가 티박스 왼쪽에는 절대로 서지 않는 것이다. 티샷을 할 때 훅샷이 나와 버리면 여지 없이 OB가 나기 때문이었다.

박성현은 프로로 전향해서도 티박스 왼쪽에는 서지 않고 주로 오른쪽에서 티샷을 했다.

KLPGA 투어 정규대회가 1개 남았지만 일찌감치 미국으로 건너가 전지훈련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박성현은 "이번 전지훈련에서 티박스를 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지훈련에서 징크스를 없애려고 노력은 하겠지만 "하다가 안되면 굳이 고치려고 애쓰지는 않겠다"며 웃음을 지었다.

2016 시즌 KLPGA 투어에서 7승을 올린 박성현은 "이번 시즌 좋은 성적을 냈지만 그린 주변에서 어프로치 샷과 안정된 퍼트가 필요하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다"며 "스윙코치인 브라이언 모그와 함께 전지훈련에서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2016 시즌 KLPGA 투어 상금왕과 다승왕, 평균타수상을 확정한 박성현은 지난 10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출전을 포기한 뒤 남은 국내 대회는 모두 출전하겠다고 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박성현은 "대회 스폰서와 팬들에게 죄송하다"며 "일단 다음 주초 정도에 미국으로 건너가지만 12월에 한국으로 돌아와 많은 팬들과 함께 하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6일 팬텀 클래식이 끝난 뒤 130여 명의 팬들과 만나 인사했는데 울음바다가 됐다는 얘기도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집을 구한 박성현은 "이전에 박세리 선배가 살았던 집 근처에 살 집을 마련했다"며 "디즈니월드에도 가보면서 미국 생활에 적응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LPGA 투어 정식 멤버가 된 박성현의 데뷔전은 내년 1월 열리는 시즌 개막전 바하마 클래식이 될 전망이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