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대선 이틀 앞 클린턴 1∼5%포인트 불안한 우위


美대선 이틀 앞 클린턴 1∼5%포인트 불안한 우위

美대선 이틀 앞 클린턴 1∼5%포인트 불안한 우위 - 1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미국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두고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한 자릿수 불안불안한 우세를 이어가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공개한 추적 여론조사(1∼4일·1천685명)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과 트럼프는 각각 48%, 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격차가 1% 포인트 벌어지긴 했으나 여전히 오차범위(±2.5%포인트)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후보의 자질 가운데 클린턴은 성격과 대통령 자격, 도덕성 등에서 트럼프에 비해 좋은 점수를 받은 반면 정직과 신뢰 항목에선 트럼프가 클린턴을 앞섰다.

최근 공개된 다른 전국 여론조사를 보면 더 접전이다.

지난 1∼3일 성인 1천58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맥클래치-마리스트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이 44%, 트럼프가 43%로 격차가 오차범위(±2.5%포인트) 안쪽인 1%포인트에 불과하다.

앞서 공개된 폭스뉴스 여론조사에서는 45% 대 43%, 뉴욕타임스와 CBS의 여론조사에서는 45% 대 42%로 격차가 2∼3%포인트였다.

여러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하는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조사에서는 클린턴이 46.6%, 트럼프가 44.9%로 1.7%포인트 앞서고 있다.

당선 가능성을 보면 클린턴이 여전히 크게 우세한 상황이긴 하지만 여기서도 격차는 줄어들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6일 기준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84%로 점쳤다.

트럼프(16%)에 비해 5배 이상 높은 것이지만 지난달 25일 93%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줄곧 내림세다.

통계학자 네이트 실버가 운영하는 예측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에서는 클린턴의 당선 가능성이 65.2%, 트럼프는 34.7%다. 파이브서티에이트에서도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지난 3차 토론 이후 84.6%에서 최고점을 찍고 내리막길이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