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인도 11일 원자력협정 체결…경제분야 협력 강화

모디 총리 일본 방문해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일본 방문을 계기로 일본과 인도가 원자력협정을 체결하고 각종 경제 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양국은 일본이 인도에 원전 관련 자재· 기기·기술을 수출할 수 있도록 원자력협정을 체결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11일 도쿄에서 열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모디 총리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은 협정에 서명하며 이로써 일본은 핵확산금지조약(NPT) 미가맹국과 처음으로 원자력협정을 맺게 된다.

양국은 인도가 핵실험을 하는 경우 일본이 협력을 중단한다는 취지의 문구를 협정과는 별도의 문서에 담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다.

애초 일본 정부는 피폭국이며 핵 비확산을 호소해 온 일본이 NPT 미가맹국이고 핵보유국인 인도에 핵 관련 기술을 수출한다는 비판을 의식해 이를 협정에 명시하고자 했으나 인도 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협정을 토대로 인도에 원전 수출을 추진하고 여타 경제 협력도 확대할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인도가 추진하는 고속철도 전체 노선에 일본의 신칸센(新幹線) 방식을 채택해달라고 제안할 방침이다.

인도는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뭄바이-구자라트 주 아마다바드를 잇는 노선에 신칸센을 도입하기로 이미 결정했으며 일본 정부는 인도가 나머지 6노선에도 신칸센을 선택할 경우 일본 기업이 인도기업과 합병해 현지에서 차량 공장을 신설하도록 전면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기술이전, 고용 확대, 열차 도입 비용 인하 등의 장점을 설명하며 신칸센 수출을 모색한다.

회담에서 양국은 앞으로 10년간 일본이 인도 기술자 약 3만 명을 육성하는 포괄적 인재육성 지원에 합의한다.

이를 위해 도요타, 스즈키, 다이킨공업 등 일본 기업은 현지에 직업훈련학교를 세울 계획이다.

인도 정부는 일본 기업이 생산한 구난 비행정 US2 12대를 사들이기로 방침을 굳혔으며 이번 회담을 계기로 이에 관한 마무리 논의가 이뤄진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현지시간 2015년 12월 12일 인도 뉴델리에서 회담에 앞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현지시간 2015년 12월 12일 인도 뉴델리에서 회담에 앞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