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니스- 머리, 조코비치 제치고 세계 1위 등극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앤디 머리(2위·영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예약'했다.

머리는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릴 예정이던 ATP BNP 파리바 마스터스(총상금 374만8천925 유로) 대회 8일째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밀로시 라오니치(5위·캐나다)에게 기권승을 거뒀다.

힘들이지 않고 결승 진출을 확정한 머리는 6일 결승 결과와 관계없이 7일 자 세계 랭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서게 됐다.

머리가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87년생인 머리는 29세 5개월에 처음 세계 1위에 올라 최고령 첫 세계 1위 등극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을 세웠다.

처음 세계 1위에 올랐을 때 나이가 가장 많았던 사례는 1974년 존 뉴컴(호주)의 30세 11개월이다.

머리는 2009년 8월에 세계 2위까지 올랐으나 1위 자리는 한 번도 차지하지 못해 '만년 이인자'로 불렸다.

그 사이 조코비치와 로저 페더러(스위스),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1위 자리를 나눠 가졌으나 이들과 함께 남자 테니스 '빅 4'를 형성한 머리에게만 유독 기회가 오지 않았다.

머리는 처음 2위가 된 시점에서부터 7년 3개월 만에 1위에 올라 ATP 투어 사상 2위를 찍은 뒤 1위까지 오르는 기간이 가장 길었다.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의 머리. (EPA=연합뉴스)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의 머리. (EPA=연합뉴스)

영국 선수 최초로 남자 테니스 단식 1위에 오르게 된 머리는 "세계 1위는 1년간 성적이 모여서 만들어진 결과"라며 "최근 몇 달간은 나의 선수 생활에서 최고의 시기였으며 목표였던 세계 1위를 달성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항상 세계 1위가 되는 경기를 끝내는 장면을 상상해왔지만 오늘은 정작 경기도 하지 않고 1위가 됐다"고 허탈해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 중반까지는 조코비치의 독주 체제가 굳어지는 듯했다.

2014년 7월부터 세계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은 조코비치는 올해도 호주오픈, 프랑스오픈에서 연달아 우승하며 기세를 올렸으나 이후 윔블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US오픈에서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그 사이 머리가 윔블던, 올림픽을 연달아 제패하며 추격에 나섰고 이번 대회에서 조코비치가 전날 8강에서 탈락하면서 1위 자리가 바뀌게 됐다.

1973년 세계 랭킹이 도입된 이후 26번째로 1위에 오른 머리는 2012년 US오픈, 2013년과 올해 윔블던 등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통산 세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다.

2012년 런던올림픽과 올해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등 올림픽 남자단식에서도 금메달 2개를 따냈다.

그의 형 제이미가 올해 4월 ATP 복식 부문 세계 1위에 올랐고 어머니인 주디는 영국 여자 대표팀 사령탑을 맡기도 한 '테니스 가족'으로도 유명하다.

머리는 6일 존 이스너(27위·미국)와 결승전을 치른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0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