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기사당 '우파로 한 걸음 더'…다문화 거부

난민상한제 확인, 연방 국민투표제 도입도 주장


난민상한제 확인, 연방 국민투표제 도입도 주장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대연정 집권다수 기독민주당의 자매 보수정당인 기독사회당이 다문화 거부와 난민상한제 채택 같은 우파적 색채를 보강한 강령을 채택했다.

기사당은 4∼5일(현지시간) 개최한 바이에른주(州) 뮌헨 전당대회를 마치고 나서 이런 내용의 강령을 공개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기사당은 바이에른주 지역당이자 앙겔라 메르멜 총리가 당수인 기민당과 연방하원에서 원내 단일세력을 이루는 정당이지만, 메르켈 총리의 난민 개방정책을 가장 강력하게 견제하는 정당이기도 하다.

기사당의 제호퍼 당수
기사당의 제호퍼 당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간 기사당과 이 정당의 호르스트 제호퍼 당수는 메르켈 총리가 난민정책을 고수하는 탓에 기민-기사 연합의 보수층 지지자들이 반유로·반이슬람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독일대안당)으로 이탈했다고 보고 대책 수립에 골몰해 왔다.

독일 정치권은 기사당이 이날 이중국적 폐지와 대테러 강화뿐 아니라 일찌감치 예고한 대로 연방 전체에 걸친 국민투표제 도입을 강령에 반영하기로 한 것 역시 그런 문제의식에 기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당은 지난달부터 당원 14만4천 명가량을 대상으로 이러한 국민투표제 도입 방안에 대한 의견 조사에 들어간 바 있다.

독일 헌법에 해당하는 기본법 29조는 기존 주(州)의 경계 변경과 분할, 통합 정도로만 연방 차원의 국민투표가 시행될 수 있는 분야를 극도로 제한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것도 해당 주만으로 적용 범위를 정하고 있다.

기사당이 논란이 많이 따르는 개헌 이슈인 이 제도를 거론하고 나선 것은 메르켈 정부의 직접민주주의 결핍을 내세워 민심을 파고드는 독일대안당에 맞서려는 의도가 배경에 깔렸다는 것이 독일 언론의 분석이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0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