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각국 위안부 피해자 "日, 사죄·배상하라…한일합의 인정못해"

한국·필리핀·인도네시아·동티모르 위안부 피해자 도쿄서 한자리에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일 합의는 인정할 수 없다. 일본 정부는 모든 국가의 피해자에 대한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

세계 각국의 일본군 위안부피해자가 도쿄에 모여 일본 정부의 사죄를 요구하고 한일합의를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5일 한국,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필리핀 등 4개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재일본한국YMCA에 모여 일본군 위안부 동원으로 겪은 피해를 증언하고 일본 정부의 사죄와 배상 등을 요구했다.

인도네시아인 피해자인 틴다 렌게 씨는 일본군의 제사(製絲) 공장에 일하러 갔다가 매일 일본군 병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경험을 털어놓았다.

공장에서 일하면 돈을 준다는 얘기를 들었으나 돈도 받지 못하고 지옥 같은 생활을 했다.

그는 전쟁에서 패한 일본군이 물러간 후에는 '일본군이 범한 여자'라는 낙인이 찍혀 마을에서 쫓겨나기도 했다며 "일본 정부는 정식으로 사죄하고 진실을 규명하라"고 울분을 토했다.

동티모르 출신 피해자는 매일 4∼5명의 일본군을 상대하는 생활을 하다 임신해 여자아기를 낳았는데 일본군이 데려가 버렸다며 "한 아이의 엄마로서 그 아이가 어떻게 됐는지 일본 정부에 책임을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렇게 위안부로 끌려갔다'…필리핀 피해자 증언
'이렇게 위안부로 끌려갔다'…필리핀 피해자 증언(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필리핀 출신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에스텔리타 바스바뇨 디(86, 왼쪽) 씨가 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재일본한국YMCA에서 일본군에게 붙들려 위안부로 끌려갈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시장에서 강제로 트럭에 태워져 위안소로 보내진 필리핀 출신 에스텔리타 바스바뇨 디(86) 씨는 일본 정부가 전쟁 범죄에 책임을 지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일본 양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를 "결코 인정할 수 없다"며 "피해국은 11개국에 달한다. 모든 나라의 피해자에 대한 책임을 이행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피해자에게 편지를 보내는 것은 충분하지 않으니 일본이 국가 차원에서 정식으로 사죄하고 위안부 문제를 교과서에 확실히 소개해야 하며 금전적인 보상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인 피해자 이용수(88) 씨는 "나는 합의를 한 적이 없고 도장을 찍은 적도 없다"며 한일합의를 비판하고서 "일본이 공식 사죄를 하고 법적인 배상을 하라는 요구는 천년이 지나도 만년이 지나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일본 측의 요구가 "건방진 것"이라며 미국은 물론 도쿄에도 소녀상을 세워 일본이 잘못을 반성하고 사죄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전국행동'은 한일합의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일본 정부가 인정하고 모든 국가의 위안부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새로 내놓으라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을 향한 메시지를 발표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88) 씨가 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재일본한국YMCA에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로 한 한국·일본 정부의 합의에 대한 생각 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88) 씨가 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재일본한국YMCA에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로 한 한국·일본 정부의 합의에 대한 생각 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