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 "너무 많다" 3개월 버텼지만 결국 70억 기부

35억 깎기 시도하다 포기…고영태 등장과 "롯데만 빠질거냐" 압박에


35억 깎기 시도하다 포기…고영태 등장과 "롯데만 빠질거냐" 압박에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K스포츠재단에 70억 원을 기부한 롯데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무려 3개월 동안이나 기부액을 깎기 위해 끊임없이 K스포츠재단과 협상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최순실 씨의 최측근인 고영태 씨가 협상 테이블에 직접 나오는 등 K스포츠재단의 압박이 커지자 '버티기'를 포기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 이 협상 과정에 청와대의 집적 개입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6일 롯데에 따르면 소진세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과 이석환 대외협력단 CSR(기업사회적책임)팀장(상무)은 지난 3월 사실상 최순실 씨가 설립한 것으로 알려진 K스포츠재단과 처음 접촉했다.

이전부터 K스포츠재단은 "엘리트 스포츠 육성을 위해 제안할 일이 있다"며 롯데에 면담을 요청했고, 결국 3월 17일 정현식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 등이 직접 서울 소공동 롯데 정책본부(그룹 본사) 사무실 24층으로 찾아왔다.

정 전 사무총장 등은 대외협력 부문 책임자인 소 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명함을 교환했고, 이후 실무 차원의 협의는 이 상무가 주로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K스포츠재단 요청의 요지는 "대한체육회가 소유한 하남 땅에 엘리트 스포츠, 특히 배드민턴·승마 등 비인기 종목을 육성하기 위한 시설을 지으려는데 땅은 우리가 마련할 테니 건축 비용을 롯데가 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당시 K스포츠재단이 롯데에 요구한 금액은 75억 원이었다.

롯데가 "너무 많다"는 반응을 보이자 K스포츠재단은 5억 원이 적은 70억 원을 수정 제시했다.

70억 원 역시 부담스러웠던 롯데는 "절반인 35억 원을 낼 테니 (K스포츠재단이 말하는 1개 체육인재 육성 거점에) 다른 한 기업을 더 끼워 절반씩 분담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겨레신문이 입수해 공개한 K스포츠재단의 '5대 거점 체육인재 육성사업' 내부 문서(3월 28일 작성)에도 "롯데가 약 35억(건설비의 2분의 1) 지원 의사 있으나 협의 후 알려주기로 함"이라는 내용이 있다.

그러나 K스포츠재단은 이런 롯데의 '읍소'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다른 기업들도 나머지 4개 거점에 다 하나씩 지원하기로 돼 있다"며 압박의 수위를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몇 차례 이어진 실무 접촉 장소에는 최순실 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씨가 '고민우'라는 가명이 박힌 명함을 들고 직접 등장하기도 했다.

롯데 등 대기업과의 협상 타결을 위해 최순실 씨가 자신의 심복과 같은 고영태 씨를 급파해 청와대의 의중을 직간접적으로 전달했을 가능성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3개월에 걸친 협상 과정에서 청와대가 신동빈 회장 등에 직접 협조를 요청했을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롯데 관계자는 청와대 직접 개입에 대해서는 부인했지만 "전경련을 통해 이미 K스포츠재단이나 미르재단 설립 당시부터 청와대의 뜻이 반영됐다는 것을 전달받은 상태였고, K스포츠재단이 집요하게 다른 5개 거점도 기업들이 다 참여하는데 롯데만 안 할 것이냐는 식으로 압박해 거부할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롯데케미칼 등 6개 계열사는 CSR 관계자 회의 등을 거쳐 5월 70억 원을 분담, 공식 기부 계좌를 통해 K스포츠재단에 송금했다.

하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송금 약 열흘 만에 K스포츠재단은 롯데에 70억 원을 공식 기부 계좌를 통해 돌려줬다.

K스포츠재단이 자세한 설명 없이 '부지 확보가 어려워졌다'며 70억 원을 반납했다는 게 롯데의 설명이다.

재계에서는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의 대대적 압수수색(실제 6월 10일 개시)이 임박했다는 수사 정보를 미리 입수한 최순실 씨 측이 수사 이후 '뒤탈'을 염려해 서둘러 반납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최순실의 눈빛
최순실의 눈빛(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활동하며 여러가지 사업의 이권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최순실씨가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돌아가기 위해 호송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2016.11.4
롯데 "너무 많다" 3개월 버텼지만 결국 70억 기부 - 2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0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