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수저도 모자라"…사우디서 '금젖병' 사치 비판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의 일부 금은방에서 금과 보석이 박힌 유아 젖병을 판매해 소셜네트워크(SNS)상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귀금속의 양과 질에 따라 다르지만 이 '금 젖병' 가격은 400∼1천333달러(약 46만∼153만원)로 알려졌다.

판매가 활발한 것은 아니지만 자신의 아이가 차별화되기를 원하는 일부 부유층이 자녀에게 줄 선물용으로 사고 있다.

금 젖병의 가격이 부담스러운 경우엔 금도금이 된 93∼173달러(약 11만∼20만원)짜리 '금 젖꼭지'를 대신 사는 데 이는 꽤 잘 팔린다고 알아라비야 방송은 전했다.

어렸을 때 부모에게 금 젖병을 선물로 받았다는 한 보석상은 사우디 MBC 방송에 출연해 "금 젖병은 30년 전부터 있었다"며 "어머니가 1982년에 준 금 젖병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최근 사우디가 저유가로 여러 복지 예산을 축소하고 사회 전반에 불경기에 대한 불안이 커지는 터라 이런 부유층의 소비 행태가 인터넷에서 따가운 시선을 받는 분위기라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한 사우디 네티즌은 트위터에 "금 젖병과 금 젖꼭지를 쓰면 울던 아기가 바로 조용해지느냐"고 비꼬았다.

사우디에서 판매되는 금젖병과 금젖꼭지
사우디에서 판매되는 금젖병과 금젖꼭지[출처 : 트위터]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