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2020년까지 탄소배출 18% 감축키로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협정 발효에 발맞춰 2020년까지 탄소배출을 대거 감축하는 목표를 설정했다.

5일 중국 뉴스포털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전날 '온실가스 배출통제공작 방안'을 발표, 2020년까지 국내총생산(GDP) 단위당 탄소배출을 2015년 대비 18% 감축키로 했다.

중국은 이를 위해 석탄 소비를 2020년까지 42억t으로 제한하고 대신 수력이나 원자력 등 비화석연료 에너지 설비를 전체 에너지의 15%로 확대키로 했다.

중국은 이날 발효된 파리협정에 따라 2030년 이전에 탄소배출이 정점을 지나 감축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또 내년에 전국 단위의 탄소거래시장을 공식적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중국은 최근 수년간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풍력, 태양에너지 등 신에너지 투자와 설비에 전력투구하고 있지만 그 효과는 두드러지지 않고 있다.

중앙정부의 노력에도 지방정부가 따라주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정부는 경기진작을 위해 지난해만 수백개의 새로운 화력발전소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중국 중앙정부는 올해초 화력발전소의 새로운 인가를 중단키로 했으며 지난달에는 기존에 건설중이던 발전소도 건설을 중단하는 조치를 취해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의 환영을 받기도 했다.

온실가스 감축 위한 파리기후협정 발효
온실가스 감축 위한 파리기후협정 발효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