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김병준이 사퇴하든지 朴대통령이 철회하든지 해야"

추미애 "국정서 손떼지 않으면 정권퇴진운동" 거듭 경고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5일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가 자진사퇴 가능성을 일축한 데 대해 "국민 정서와 야당 분위기를 모르고 하는 말"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철회하든지 본인이 사퇴하든지 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故) 백남기 농민 영결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박 대통령 퇴진 투쟁까지 얘기하는 데 김 내정자 사정을 봐줄 여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여당에서도 상당수 부결할 것 같은데 굳이 시간을 끌 필요가 있느냐"며 "총리는 다음 기회에 하시는 게…"라고 자진사퇴를 주문했다.

이어 "의총에서 제시한 요구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강경투쟁으로 가고, 받아들여지면 수순대로 하겠다"며 "공은 대통령에게 넘어갔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영결식 추도사에서 "박 대통령은 한시바삐 국정에서 손을 떼고 내려와야 할 것"이라며 "계속 국민 뜻을 거역한다면 저와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정권퇴진운동에 들어갈 것을 이 자리에서 재차 경고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국민은 자격없는 대통령이 국가근본을 어떻게 무너뜨렸는지 똑똑히 목도했다"며 "대통령은 오로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국민과 국정을 볼모로 삼고 있다. 깊은 실망감과 분노를 억누를 수 없다"고 비판하고 "민주당은 국민의 편에 서서 국민과 함께 싸우고 국민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과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이 요구하는 별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주저없이 받아들여야 한다"며 "민심에 반하는 국무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를 수용하시라"고 거듭 촉구했다.

또한 "엄중하고 비상한 시국으로, 국가가 어둠에 잠겨있다"며 "어둠이 지나면 새벽이 오는 이치를 누가 거스를 수 있겠는가. 국정농단으로 헌정이 마비돼 버린 꽁꽁 얼어버린 이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할 책무가 우리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전날 별도 특검과 국정조사,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 철회 및 국회 추천 총리 수용, 대통령의 2선 후퇴 등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정권퇴진 운동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민주 "김병준이 사퇴하든지 朴대통령이 철회하든지 해야" - 1
민주 "김병준이 사퇴하든지 朴대통령이 철회하든지 해야" - 2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