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GA- 펑산산 단독 선두…강수연, 2타차 추격

안선주·신지애·장하나도 3타차 역전승 도전


안선주·신지애·장하나도 3타차 역전승 도전

 강수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수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베테랑 강수연(40)이 최근 무서운 상승세를 탄 펑산산(중국) 추격에 나섰다.

강수연은 5일 일본 이바라키현 다이헤이요 클럽 미노리 코스(파72·6천50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강수연은 전날 공동 선두에서 공동 3위(9언더파 135타)로 내려왔지만 단독 선두 펑산산(11언더파 133타)을 2타차로 추격하며 역전 우승 가능성을 남겼다.

강수연은 2005년 LPGA 투어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뒤 승수를 추가하지 못하고 2011년 일본으로 무대를 옮겼다.

펑산산은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쓸어 담아 공동 7위에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펑산산은 지난 8월 리우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뒤 무서운 상승세를 탔다. 지난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사임다비에서 정상에 올라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올 시즌 5승을 올린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4타를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를 적어내 펑산산에 1타차로 따라붙었다.

JLPGA 투어에서 뛰는 안선주(29)와 신지애(28)도 추격에 나섰다.

안선주는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쓸어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7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친 안선주는 공동 26위에서 공동 5위로 올라섰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선 펑산산과는 3타차다.

안선주는 작년 이 대회 우승자다. 그는 이 우승으로 LPGA 투어 출전권을 얻었지만 일본에 남았다.

JLPGA 투어 상금 랭킹 2위 신지애도 보기 없이 버디 5개로 5타를 줄여 안선주, 장하나(24·비씨카드)와 함께 공동 5위에 올랐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