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日, 총련·재일동포 집요하게 탄압" 주장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 대변인 담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하 민단) 도쿄지방본부 회원 등이 지난 1월7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본부 인근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하 민단) 도쿄지방본부 회원 등이 지난 1월7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본부 인근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의 잇단 핵실험을 이유로 일본 정부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와 재일동포를 집요하게 탄압하고 있다고 북한의 해외지원단체가 주장했다.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동방의 핵강국으로 우뚝 솟은 우리 공화국의 권위와 위상에 질겁한 일본 당국과 우익 반동세력들의 단말마적인 발악이 더욱 미친 증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담화는 "명백히 하건대 우리 공화국의 핵무력강화조치는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수호하고 조선반도(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라며 "그것이 곧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의 구실로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당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 들어와서도 수많은 무장경찰들과 장갑차들까지 내몰아 총련의 여러 조직들과 학교들을 강제수색하고 무고한 재일동포들을 폭행,체포하는 전대미문의 파쑈(파쇼)적 폭거들을 누차 감행하였다"며 "우익깡패들을 비롯한 어중이떠중이들을 부추겨 일본전역에 조선(북한)사람이 숨쉬고 살 수 없는 살벌한 분위기를 고의적으로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 문부과학성은 총련 학교가 있는 28개 도,부,현(광역지방자치단체 단위)들에 조선학교 보조금 지불에 대한 재고려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하달한 데 이어 그 집행을 조사하는 방법으로 압력의 도수를 높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는) 아베 보수당국이 미국을 등에 업고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없애버리기 위한 반공화국, 반총련책동에 앞장선 대가로 일본의 군국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며 나아가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실현해보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