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장하러 왔다가…' 탈북 자매 13년 만에 극적 상봉

13년 전 탈북 동생·3년 전 탈북 언니 생사 모르다 남양주서 만나

(남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탈북한 지 13년 동안 서로 생사를 몰랐던 자매가 '사랑의 김장 담그기' 행사에서 극적으로 만났다.

경기도 남양주시는 5일 오전 10시 조안면슬로시티문화관에서 슬로시티협의회, 경기북부하나센터, 남양주경찰서 등과 공동으로 북한 이탈주민과 홀몸 노인들을 위한 사랑의 김치 나누기 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정희(가명·여·47) 씨와 동생 정숙(가명·여·45)씨의 만남이 이뤄졌다.

북한 이탈주민 30여 명과 조안면슬로시티협의회 회원 20여 명이 함께 한 김장 담그기에 이들 자매가 참여한 것이다.

김장 나누기 행사[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장 나누기 행사[연합뉴스 자료사진]

함경북도 회령에 살던 자매는 13년 전 동생 정숙씨가 탈북하면서 소식이 끊겼다.

정숙씨는 10년간 중국에서 살다 3년 전 한국으로 와 남양주시 별내동에 살고 있다.

언니 정희씨는 3년 전 탈북, 지난해 한국으로 와 남양주 진접읍에 터를 잡았다.

5㎞ 남짓 가까운 곳에 살면서도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1년을 지냈다.

그러나 이날 김장 담그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같은 버스를 타고 온 자매는 버스에서 내리던 중 언니가 동생을 알아보며 드라마 같은 상봉을 하게 됐다.

자칫 둘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뻔했다.

언니 정희씨는 몸이 아파 행사에 참석하지 않으려 했다. 그러나 지난달 탈북해 함께 사는 딸(24)이 김치를 먹고 싶다고 해 참석하게 된 것이다.

13년 만에 만난 이들은 서로를 확인하고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채 눈시울만 붉혔다.

정희씨는 "죽은 줄 알았던 동생이 이렇게 가까운 곳에 살고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오늘 저녁 가족끼리 만나서 그동안 못다 한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울먹였다.

이들의 만남을 지켜본 남양주시 박재영 팀장은 "다들 놀라면서 뿌듯하고 기뻤다"며 "가까운 곳에 살고 있으니 자주 왕래하며 우의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