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누텔라 한 번에 얼마나 먹나요?" 美FDA가 설문조사한 까닭은

FDA "디저트 토핑" vs 누텔라 "잼 종류"…성분표시 상 1회 제공량 달라져 민감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누텔라를 한 번에 얼마나 드시나요? 빵에 얇게 발라 드시나요? 아니면 듬뿍 퍼서 양껏 드시나요?"

[게티이미지 뱅크]
[게티이미지 뱅크]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누텔라의 식품 분류를 결정하기 위해 국민을 상대로 누텔라 섭취량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DA가 갑자기 누텔라의 식품 분류를 고민하게 된 것은 누텔라를 제조하는 이탈리아의 초콜릿 회사 페레로가 최근 자신들의 제품을 아이스크림 등에 얹어 먹는 '디저트 토핑'이 아닌 발라먹는 '잼' 종류로 분류해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누텔라는 현재 미국에서 마시멜로 크림, 초콜릿 시럽 등과 같은 디저트 토핑으로 분류돼 있다.

하지만 페레로 측은 누텔라 소비자 대부분은 이를 잼이나 버터처럼 빵에 발라먹는다고 주장하며 식품 분류 수정을 요구한 것이다.

실제로 페레로가 누텔라를 산 722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인 74%가 토스트와 샌드위치에 발라먹는다고 답했다. 14%는 그냥 누텔라만 퍼서 먹는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누텔라를 얹어 먹든 발라먹든 큰 차이가 있을까 싶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민감한 문제다.

FDA의 기준에 따르면 잼 1회 제공량이 1 테이블 스푼(15g)이지만, 디저트 토핑은 1회 제공량이 2 테이블 스푼이다.

현재 미국에서는 식품영양성분 표시상 누텔라의 1회 제공 열량이 2 테이블 스푼에 해당하는 200칼로리로 표시되지만, 누텔라가 잼으로 분류되면 1회 제공 열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나는 셈이다.

이 때문에 FDA는 실제 섭취량을 파악하겠다며 국민을 대상으로 조사에 나섰다. 설문조사는 내년 1월 3일까지 진행된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