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염수정 추기경 "백남기 형제의 용기·사랑 좋은 열매 맺길"

5일 명동성당서 故 백남기 농민 장례미사
고 백남기 농민 발인
고 백남기 농민 발인(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백남기 농민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고(故) 백남기(임마누엘) 농민 장례미사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봉헌됐다.

고 백남기 농민 장례미사
고 백남기 농민 장례미사(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고 백남기 농민의 장례미사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리고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이날 미사에서 "백 임마누엘 형제의 죽음 앞에서 우리는 모두 형언할 수 없는 깊은 슬픔에 빠져있다"며 "형제님의 용기와 사랑을 남아있는 우리가 이어나가 좋은 열매를 맺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지금 큰 위기와 혼란에 빠져있다"며 "진정으로 이웃을 위하기보다는 개인주의와 집단이기주의가 세상을 불의로 얼룩지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염 추기경은 "미사를 통해 우리가 생명에 대한 고귀함을 잊지 않고 늘 깨어있도록 함께 기도하자. 또 하느님께서 우리나라가 어려움을 잘 극복하는 데 필요한 은총과 지혜를 내려 주시기를 기도하자"고 당부했다.

천주교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는 강론에서 "임마누엘 형제가 우리 곁을 떠났다기보다 이 땅의 민주화와 농촌 현실에 무관심한 우리가 떠밀어 떠나보낸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런 현실에 대해 부끄러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기도하는 심상정 대표
기도하는 심상정 대표(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린 고 백남기 농민의 장례미사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이어 "우리 먹거리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바라는 고인의 외침이 살수 대포에 의해 참혹하게 죽어야 할 정도로 부당한 요구였나"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보호해야 할 국가가 이렇게 해도 되느냐"고 개탄했다

김 대주교는 정부는 대다수 고통받는 이들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며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밥 딜런의 '블로잉 인 더 윈드'(Blowin' in the Wind)의 노랫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얼마나 자주 하늘을 올려다봐야 사람은 진정 하늘을 볼 수 있을까/ 얼마나 많은 귀를 가져야 타인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이 희생돼야 죽음을 알게 될까/ 친구여, 그것은 바람만이 알 수 있다네."

고 백남기 농민 명동성당 장례미사
고 백남기 농민 명동성당 장례미사(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고 백남기 농민의 장례미사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리고 있다.

김 대주교는 또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세상 속에서 영원을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며 "비록 이 세상이 모순과 불의로 가득 차 있다 하더라도 절대 실망하지 않고 정의와 평화, 생명과 사랑이 숨 쉬는 세상을 희망하며 살아가자"고 당부했다.

백남기 씨는 가톨릭농민회 소속으로 지난해 11월 14일 '민중 총궐기 집회'에서 물대포를 맞고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진 뒤, 317일 만인 지난 9월 25일 세상을 떠났다.

이날 장례미사는 염 추기경이 주례하고, 김 대주교와 전국 교구 우리농촌살리기운동본부, 가톨릭농민회 담당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으며 수도자와 신도를 비롯해 800여 명이 참석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