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野, 국정마비시키려 하면 감당 못할 결과 가져올 것"(종합)

"비장한 각오로 민생안정 매진해야…진정한 정치로 위기극복 최선"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5일 야권이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도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자 "국민의 감정을 부추기고 분노에 편승해 국정을 마비시키려 한다면 감당할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비장한 각오로 국정 정상화와 민생안정을 위해 매진해야 하는 만큼 야당의 초당적 협조가 절실하다"며 "협력하지 않는다면 스스로 수권정당이 아님을 입증하는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야당도 국가운영에 강한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대통령의 거듭된 사과와 검찰수사 수용에도 불구하고 공격과 매도를 끝없이 하는 것은 당리당략을 우선하는 정략적 계산"이라며 영수회담 수용을 촉구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5%로 급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는 "국민의 질책으로 겸허해 받아들인다"며 "이런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해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진상규명과 국정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지금은 국가적 위기이자 민생의 위기에 직면한 만큼 새누리당은 거듭 엄중한 위기 상황임을 깊이 유념하고 진정한 정치로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백남기 농민의 영결식과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2차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빌며 물리적 충돌 없이 평화적인 집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與 "野, 국정마비시키려 하면 감당 못할 결과 가져올 것"(종합) - 1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