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野, 국민분노 편승말라…국정정상화에 초당적 협조"

송고시간2016-11-05 10:56

"비장한 각오로 민생안정 매진해야…진정한 정치로 위기극복 최선"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5일 야권이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전날 대국민 사과담화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데 대해 "국민의 감정을 부추기고 분노에 편승해 국정을 마비시키려 한다면 감당할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국정 정상화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비장한 각오로 국정 정상화와 민생안정을 위해 매진해야 하는 만큼 야당의 초당적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야당을 향해 "협력하지 않는다면 스스로 수권정당이 아님을 입증하는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박 대통령이 최순실씨 국정농단 파문으로 빚어진 일련의 사태를 사과하고 검찰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힌데 대해 "집권여당으로서 다시 한 번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지금은 국가적 위기이자 민생의 위기에 직면한 만큼 새누리당은 거듭 엄중한 위기 상황임을 깊이 유념하고 진정한 정치로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백남기 농민의 영결식과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2차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빌며 물리적 충돌 없이 평화적인 집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與 "野, 국민분노 편승말라…국정정상화에 초당적 협조" - 1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