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온라인 실시간방송도 족쇄…사전검열·편집책임 강화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또다시 인터넷 통제책을 내놓았다. 모든 온라인 방송 호스트와 플랫폼들에 당국의 승인을 받도록 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5일 보도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전날 '인터넷 생중계 서비스 관리 규정'을 통해 다음달부터 온라인 라이브방송을 운영하는 모든 호스트와 플랫폼들이 당국으로부터 공식 운영허가를 받도록 했다.

이들은 방송되는 콘텐츠를 사전 검열하는 시스템을 갖추도록 했다. 이에 따라 쌍방향 방송을 운영하는 플랫폼들은 특히 실시간 댓글과 반응을 관리하는 자체 검열관과 편집 책임자를 의무적으로 둬야 한다.

아울러 승인 범위 내에서만 뉴스정보를 제공토록 하는 등 통제관리가 한층 엄격해진다. 현재 중국 내에는 300개 이상의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들은 주로 시사, 연예뉴스 보도부터 스포츠 경기 생중계, 개인 엽기쇼 방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을 다루며 크게 성행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중국의 미디어를 총괄하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이 온라인 생중계 플랫폼들에 '네트워크 방송 운영승인'을 신청하도록 지시한 지 한 달여 만에 나왔다.

인터넷판공실은 "인터넷 실시간TV 업종의 빠른 발전과 함께 무질서 현상도 나타나고 있어 이를 제도권으로 끌어들여 기본적 질서를 만들어주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부 온라인 방송이 선정, 폭력적 콘텐츠나 유언비어, 사기성 정보를 전파함으로써 사회주의 핵심 가치를 위배하고 청소년 심신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에서 성행 중인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AP=연합뉴스]
중국에서 성행 중인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AP=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