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질오염 막는다' 인천 강화군 공공하수도 정비 나서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시 강화군이 내년부터 대대적인 공공하수도 정비사업에 나선다.

강화군은 2017년 마을 하수도 정비사업 대상지로 화도면 상방리·내리·문산리와 내가면 고천리 등 2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공공하수도 조감도
공공하수도 조감도[강화군청 제공=연합뉴스]

화도면에는 사업비 218억원을 투입해 하수처리장(430㎥/일)과 하수관로(23.24㎞)를, 내가면에는 57억원을 들여 하수처리장(110㎥/일)과 하수관로(5.19㎞)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 하수도 정비사업으로 총 1천30가구가 수질오염이나 악취 등에서 벗어날 것으로 강화군은 기대했다.

현재 강화도 내에는 강화읍과 선원면 일부를 제외한 지역에 공공하수도가 설치돼 있지 않아 개별 정화조를 쓰는 주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다.

강화군은 2012년부터 길상면 온수리, 화도면 동막리, 내가면 외포리 등지에 사업비 454억원을 투입해 공공하수도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7년 착공해 사업이 완료되는 2019년까지 강화도에는 총 50㎞ 길이의 하수관로와 소규모 하수처리장 5개가 들어서게 된다.

온수·동막·교동·주문 지구는 2018년, 외포 지구는 2019년에 사업을 끝마칠 계획이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