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시리즈 우승공은 누구에게? 리조 "구단주에게 선물"

앤서니 리조에게서 우승공을 선물받은 리케츠 컵스 구단주[AP=연합뉴스]
앤서니 리조에게서 우승공을 선물받은 리케츠 컵스 구단주[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염소의 저주'를 깨고 108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시카고 컵스. 최종 7차전에서도 연장 승부를 펼친 팽팽한 접전 끝에 얻은 우승이라 더욱 값지다.

이 경기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은 공이 경매에 오른다면 수백만 달러를 호가할 것으로 쉽게 예상된다.

108년 만의 우승공은 컵스 1루수 앤서니 리조가 잡았다.

연장 10회말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마이클 마르티네스가 친 내야 땅볼을 컵스 3루수 크리스 브라이언트가 잡아 1루수 리조에게 정확히 던지면서 컵스의 우승이 확정됐다.

리조는 이 공을 잡자마자 바지 뒷주머니에 넣고 동료들과 우승 세리머니를 펼쳤다.

세리머니 중에는 이 공을 소중하게 꼭 쥐고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리조가 이 공을 개인 소유로 할지, 명예의 전당에 기부할지 등 어떻게 사용할지에 관한 여러 궁금증이 쏟아졌다.

폭스스포츠에 따르면, 리조는 5일(한국시간) 열린 컵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퍼레이드에서 공을 어떻게 사용할지 계획을 공개했다.

톰 리케츠 구단주에게 선물한다는 것이다.

리조는 "여기 모인 모든 사람은 단 하나의 목표인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뛰었다. 이를 현실로 가능하게 해준 사람은 구단주 톰 리케츠씨다. 그는 컵스와 이 도시를 위해 모든 것을 희생했다. 리케츠 구단주에게 공을 전달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말을 마친 뒤 리조는 곧바로 리케츠 구단주와 포옹하고 공을 전달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