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내년에도 재계에 임금인상 요구…日 4년째 '관제춘투'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내년 봄 노사 임금협상(춘투<春鬪>) 때 임금을 올리도록 재계에 요구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교도통신이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노사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이달 1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리는 '일하는 방식 개혁 실현회의'에서 임금인상을 직접 요청할 계획이다.

회의에는 한국 전경련과 비슷한 단체인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의 사카키바라 사다유키(신<木+神>原定征) 회장 등 경제계 인사와 일본 최대 노조단체인 렌고(連合)의 고즈 리키오(神津里季生) 회장이 출석한다.

앞서 렌고는 내년에 기본급 2% 수준의 임금인상을 요구하기로 방침을 정했으며 아베 총리의 임금인상 요청은 노조 측의 요구에 힘을 싣게 될 전망이다.

아베 총리는 침체한 일본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기의 선순환을 이루기 위해서는 임금인상이 필요하다는 점을 누차 강조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2013년 가을 노사정이 참석하는 회의를 개최한 이후 임금인상을 반복 종용했고 이른바 '관제 춘투(官製春鬪)'라는 표현이 등장했다.

보도대로라면 내년까지 4년 연속 관제 춘투가 이어질 전망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3년 2월 12일 총리관저에서 '디플레이션 탈피를 위한 재계와의 의견 교환회'를 열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3년 2월 12일 총리관저에서 '디플레이션 탈피를 위한 재계와의 의견 교환회'를 열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