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럭 오바마'…트럼프 지지자 야유하는 청중에 "예의갖춰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초경합지인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지원하는 유세를 하던 중 청중들에 버럭 화를 냈다.

CNN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클린턴 지지자들이 잔뜩 모인 파예트빌의 한 대학 유세장에서 "미국의 미래를 좌지우지하는 선택의 날이 나흘 남았다"면서 '투표 독려'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유세장이 술렁이면서 소란스러워졌다. 청중들이 '트럼프 지지' 팻말을 든 모자와 군복을 착용한 노인을 향해 야유하고 고함치면서 항의를 했기 때문이다.

이에 오바마 대통령은 "잠깐만, 잠깐만, 잠깐만"하면서 청중들을 달랬지만 소란이 이어지자 급기야 "헤이, 여러분. 집중하세요. 제발 집중하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존중하는 나라에 살고 있다"면서 "저 노인은 군에서 복무한 경험이 있는 재향군인으로 보이는데 우리는 그를 존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유하지 말고 투표하라"고 투표를 다시 한 번 독려했다.

그는 군복 입은 노인이 유세장에서 무사히 나갈 수 있도록 경호원들에게 에스코트해주도록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노인이 사라지자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겨냥해 "우리는 기본 가치를 매일 위반하고 사는 대통령을 볼 수는 없다"고 공격했다.

'힐러리를 믿어주십시오'
'힐러리를 믿어주십시오'
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의 오바마 연설 현장에 있던 트럼프 지지자를 경호원이 밖으로 안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의 오바마 연설 현장에 있던 트럼프 지지자를 경호원이 밖으로 안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