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금리로 보험료 오르면 여성이 더 손해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저금리로 인해 보장성 보험료가 오르는 경우, 남성보다 여성에 인상률이 더 크게 적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보험개발원이 40세 가입자가 20년간 월납하는 가입금액 1억원의 표준적인 종신보험 상품을 기준으로 예정이율 인하에 따른 보험료 변동 효과를 시뮬레이션한 결과, 여성의 보험료 상승률이 더 높았다.

보험개발원은 예정이율이 3.50%일 때부터 0.25%포인트씩 2.25%까지 떨어질 경우의 보험료를 시뮬레이션했다.

남성의 경우 예정이율이 3.50%일 때 보험료는 20만3천150원이고, 예정이율이 0.25%포인트 떨어질 때마다 보험료는 약 6.2∼6.8%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주요 생명보험사들이 적용하는 2.50%의 예정이율이 적용될 경우 남성의 보험료는 26만1천93원으로 3.50%일 때보다 28.5% 상승하게 된다.

여성의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보험료가 남성보다 낮지만, 상승률은 더 높아진다.

예정이율이 3.50%일 때 여성의 보험료는 16만9천885원이고, 예정이율이 0.25%포인트 떨어질 때마다 보험료는 7.5∼8.1% 상승하게 된다.

예정이율 2.50%를 적용하는 경우 여성의 보험료는 22만8천916원으로 3.50%일 때보다 34.7% 상승하는 것으로 계산된다.

이렇게 보험료의 수준과 상승 폭이 남녀에 따라 다른 것은 여성의 기대수명이 더 높기 때문이다.

보험사의 예정이율이란 보험사가 납입받은 보험료를 보험금으로 지급하기 전까지 적립·운용해 기대되는 수익을 예상,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할인율이다.

미래에 고객에게 돌려줘야 하는 보험금을 현재가치로 따져 매달 내야 하는 보험료를 계산할 때 예정이율이 적용되는 것이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한국 남성의 기대수명은 79.0년이고, 여성의 기대수명은 85.5년으로 여성이 6.5년 길다.

여성의 예상 사망 시점이 늦춰지는 만큼 그때 지급할 보험금의 현재가치는 더 낮아지고, 보험료도 남성보다 적어지게 된다.

반대로 예정이율이 낮아질 때의 보험료 조정 폭은 남성보다 커지게 된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예상 사망 시점까지의 기간이 길어질수록 적용 이율에 따른 민감도는 높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보험사들은 저금리 기조가 심화돼 운용수익률이 예정이율보다 낮은 역마진이 발생할 때 예정이율을 낮춰 보험료를 올린다.

지난달에는 주요 생명보험사들이 2.75% 수준이던 예정이율을 2.50% 수준으로 줄줄이 낮췄다.

이어 이달 들어서는 손해보험사 중 처음으로 삼성화재가 2.50% 수준으로 예정이율을 인하했다.

삼성화재가 예정이율을 인하함에 따라, 다른 주요 손해보험사들도 현재 2.75% 수준인 예정이율을 비슷한 폭으로 내년 1월께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예정이율 변화에 따른 남녀 보험료 변동 효과

적용이율 3.50% 3.25% 3.00% 2.75% 2.50% 2.25%
남성 보험료 203,150 215,846 229,663 244,707 261,093 278,950
변동효과 106.2% 106.4% 106.6% 106.7% 106.8%
변동 누적 100% 106.2% 113.1% 120.5% 128.5% 137.3%
여성 보험료 169,885 182,602 196,589 211,978 228,916 247,566
변동효과 107.5% 107.7% 107.8% 108.0% 108.1%
변동 누적 100% 107.5% 115.7% 124.8% 134.7% 145.7%

※ 종신보험, 가입금액 1억원, 40세, 20년 월납 기준.

※ 자료: 보험개발원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