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미 니카라과서 한국 운전면허로 운전 가능

송고시간2016-11-05 08:55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주니카라과 한국대사관은 4일(현지시간) 니카라과 외교부와 한-니카라과 운전면허 상호인정 및 교환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국 국민은 상대국에서 별도의 운전면허 시험을 치르지 않고 자국의 운전면허증을 상대국 면허증으로 교환해 운전할 수 있다.

한국 운전면허 2종 보통은 니카라과 운전면허 3·4·5·6종으로 교환할 수 있다. 한국 운전면허 1종(특수, 대형, 보통)은 니카라과 보통 1종과 3종으로 바꿔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운전면허협정은 니카라과 국회 비준 30일 이후에 발효될 예정이다.

홍석화 대사는 협정 체결식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니카라과에 거주하는 750여 명 교민의 생활 편의는 물론 주재국에 장·단기간 파견돼 활동하는 우리 기업인들의 활동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현재 추진 중인 한-중미 자유무역협정(FTA)과 함께 경제교류가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니카라과 운전면허 상호인정 및 교환 협정 체결
한-니카라과 운전면허 상호인정 및 교환 협정 체결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주니카라과 한국대사관의 홍석화 대사(좌측)는 4일(현지시간) 니카라과 경찰청에서 아르레테 마렌코 니카라과 외교부 차관과 한-니카라과 운전면허 상호인정 및 교환 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협정은 니카라과 국회 비준 30일 이후에 발효될 예정이다. 2016.11.5 [주니카라과 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penpia21@yna.co.kr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