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처럼 사슬에 묶인 채 발견된 여성…美당국, 엽기사건 수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실종된 여성이 약 두 달 만에 컨테이너 안에서 개처럼 쇠사슬에 묶인 채 구출돼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4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케일러 브라운(30)은 전날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스파르탄버그 인근 우드러프의 한 농장에 있는 컨테이너에서 경찰에 발견됐다. 그의 목은 쇠사슬에 묶인 상태였다.

브라운은 지난 8월 31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앤더슨 카운티에서 남자 친구인 찰스 데이비드 카버(32)와 함께 납치당한 뒤 줄곧 이 컨테이너에 갇힌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운은 극적인 구조로 목숨을 건졌지만, 카버의 생사는 불분명하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다.

스파르탄버그 카운티 경찰국의 한 관계자는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날 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성범죄 전문 수사관들과 함께 현장에 출동했다"면서 "컨테이너에서 '도와달라'던 브라운의 목소리를 듣고 그를 구출했다"고 했다.

실종 신고를 받은 앤더슨 경찰서는 브라운의 휴대전화 전파가 우드러프의 농장에서 끊긴 것을 확인하고 스파르탄버그 경찰과 공조로 주변 수색에 나선 끝에 브라운을 구조했다.

브라운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WSPA 방송이 전했다.

경찰은 농장주로 등록된 토드 콜렙(45)을 납치 혐의로 긴급 체포하고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으나, 콜렙은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콜렙은 10대 시절이던 1987년 애리조나 주에서 성폭행·납치 혐의로 유죄를 받아 현재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성범죄자로 등록돼 이번 납치 사건의 용의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브라운은 농장에 시체 4구가 묻혔을 것이라고 경찰에 진술해 엽기사건의 희생자는 더욱 늘어날 수도 있다. 경찰은 헬리콥터와 굴착기, 시체 탐지견 등을 동원해 농장 주변을 샅샅이 뒤지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

경찰은 콜렙과 브라운 일행이 서로 알던 사이라고 추정하면서도 정확한 사건 개요는 구체적인 증거가 드러나야 알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브라운 일행의 납치 실종 사건 수사 소식을 다룬 CNN 방송 트위터
브라운 일행의 납치 실종 사건 수사 소식을 다룬 CNN 방송 트위터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0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