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TPP 승인안, 날치기 비난 속 중의원 특위서 가결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공을 들여온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승인안이 4일 중의원 특별위원회에서 야당이 반발하는 가운데 '날치기' 비난을 받으며 가결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열린 중의원 특별위에서 민진당과 공산당 등 야당 의원이 항의하는 도중 TPP 승인안 처리 절차가 진행돼 집권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 의원 등의 기립 표결로 승인안이 통과됐다.

TPP 승인안과 관련해서는 담당 각료인 야마모토 유지(山本有二) 농림상이 지난달 18일 승인안의 국회 '강행처리'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데 이어 지난 1일 이에 대해 "저번에 농담을 했더니 (각료 자리에서) 잘릴 뻔했다"고 말해 재차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야당은 TPP 관련 정보 공개와 국회 논의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야마모토 농림상의 사퇴를 함께 촉구해 왔다.

야마모토 농림상은 이날 중의원 특별위에서 "부주의한 발언에 사과드린다"고 발언했으나 야당 의원들은 "부끄러운 줄 알라"며 맞받아쳤다.

야당 의원들은 승인안 통과를 저지하고자 위원장석을 둘러싼 채 마이크를 빼앗으려 하고 "아베 날치기 내각"이라고 외치는 등 항의했지만, 의사가 진행되면서 가결이 이뤄졌다.

국회 앞에는 시민 수백명이 모여 TPP 승인안이 강행 처리된 데 항의했다.

여당 측은 내주 중의원 본회의에서 승인안을 통과시킨다는 방침인데 반해 야당 측은 승인안 폐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렌호(蓮舫) 민진당 대표는 "아베 총리는 최근 국회에서 '날치기를 생각한 적이 없다'고 말한 자신의 말을 스스로 저버리고 국회를 경시했다"며 야마모토 농림상에 대한 불신임안 제출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번 임시국회에서 TPP 승인안 처리를 주요의제로 내걸어왔다. TPP에는 미국, 일본, 호주, 페루, 베트남 등 12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공을 들여온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승인안이 4일 중의원 특별위원회에서 야당이 반발하는 가운데 가결됐다. 야당 의원들이 위원장석을 둘러싸고 항의하고 있다. 2016.11.4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공을 들여온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승인안이 4일 중의원 특별위원회에서 야당이 반발하는 가운데 가결됐다. 야당 의원들이 위원장석을 둘러싸고 항의하고 있다. 2016.11.4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2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