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정유라 승마 특혜 주도' 승마협회 前전무 소환

송고시간2016-11-04 21:18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 의혹을 파헤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승마계에서 최씨 딸 지원을 도맡은 의혹을 받는 박모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를 4일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박 전 전무를 상대로 정씨가 국가대표로 발탁되고 대기업의 후원을 받게 된 과정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전무는 정씨 등 승마 선수의 전지훈련 계획을 삼성 측에 제안하고, 코레스포츠를 컨설팅 회사로 계약을 맺도록 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됐다.

삼성은 지난해 9∼10월 최씨가 딸 정유라(20·개명 전 정유연) 씨와 함께 독일에 설립한 '코레스포츠'로 280만 유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정 씨의 말 구매와 전지훈련 등에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2008년까지 승마협회 전무를 맡은 그는 현재 협회에 공식 직함이 없는데도 승마계 유력 인사로 행세하고 있다.

애초 그는 최 씨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맡은 정윤회 씨의 측근으로도 알려졌다.

협회에서 물러난 지 8년이 넘은 박 전 전무가 지금까지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이유도 최씨를 등에 업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승마협회 정유라 특혜 지원…대표 선발 규정에 예산까지(CG) [연합뉴스TV 제공]
승마협회 정유라 특혜 지원…대표 선발 규정에 예산까지(CG) [연합뉴스TV 제공]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