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사드 한반도 배치에 반대입장 다시 표명…"즉각 중단해야"

송고시간2016-11-04 17:54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배치에 거듭 반대 입장을 밝히며 배치 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군사령관이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8∼10개월 안에 완료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의 사드 배치는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엄중히 파괴하고 중국을 비롯한 지역 국가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엄중히 훼손한다"며 "한반도 평화·안정을 수호하려는 노력에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한 우려와 함께 결연한 반대 입장도 수차례 밝혔다며 "중국은 필요한, 단호한 조처를 함으로써 스스로 안보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관련 당사국이 중국의 합리적 우려를 직시하길 촉구한다"며 배치 프로세스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화 대변인은 아울러 "현재의 한반도 정세는 매우 취약하고 복잡하며 민감하다. 우리는 한미가 상대방을 더욱 자극하고 정세의 긴장을 격화시키는 조처를 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면서 "한반도 평화·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더 많이 해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서울에서 열린 조찬강연회 연설에서 사드 포대의 한국 배치를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할 것이라며 "8∼10개월 안으로 사드 포대의 한국 전개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의 이날 언급은 이를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화춘잉 대변인[중국 외교부 자료사진]
화춘잉 대변인[중국 외교부 자료사진]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