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진네덜란드호 경매 참여 업체 2곳으로 늘어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최근 임의경매 결정이 내려진 한진해운 소속 한진네덜란드호에 다른 업체가 낸 경매 신청이 또 받아들여졌다.

한진해운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진해운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지법 민사 22단독 유희선 판사는 유류업체 싱가마스사가 낸 한진네덜란드호 선박임의경매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4일 밝혔다.

법원은 지난 1일에는 한진네덜란드호에 대한 연료유통회사 월드퓨얼서비스사의 임의경매 신청 역시 받아들인 바 있다.

이날 재판부는 앞선 결정과 마찬가지로 한진네덜란드호가 한진해운 자산이 아니라 파나마 국적의 특수목적회사(SPC) 소유 선박으로 판단했다.

이에 연료비 채권을 가장 우선해서 받을 수 있다는 파나마 국법에 따라 싱가마스사가 선박을 경매에 부쳐 기름값을 회수할 권한을 인정한 것이다.

싱가마스사는 한진네덜란드호에 공급한 55만4천876달러 상당의 기름값을 받으려고 선박임의경매를 신청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