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해 바닷모래 채취' 환경피해 정부가 직접 조사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건설 골재용 바닷모래 채취를 둘러싼 건설업계와 어민들 간 갈등이 해마다 재연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는 정부가 환경피해를 직접 조사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남해 배타적 경제 수역(EEZ) 골재채취 단지에 대한 수산자원조사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정부는 아파트 등 건설현장의 안정적인 골재 수급을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서해와 남해 EEZ에서 바닷모래 채취를 허가했다.

앞서 2004년 인천 옹진군에서 어민 반대로 바닷모래 채취가 일시 중단되면서 수도권 일대에서 대거 공사가 지연되는 등 이른바 '모래 파동'이 벌어지자 육지와 상대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는 EEZ가 새로운 모래 공급원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경남 통영시 남쪽 70km 해역(남해)과 전북 군산시 서쪽 90km 해역(서해) 등 두 곳이 골재채취 단지로 선정됐고, 모래 채취 기간이 올해 8월까지 4차례 연장되면서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지금까지 9천㎥에 달하는 모래가 채취됐다.

이와 관련 어민들은 이로 인해 해양생물의 서식 환경이 바뀌고 자원이 파괴되고 있다며 골재채취를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수년째 주장하고 있다.

반면 건설업계에서는 골재채취가 중단될 경우 국책사업부터 민간 건설 사업까지 줄줄이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며 맞서고 있다.

급기야 올해 국토교통부와 해수부가 남해 EEZ 골재채취를 4년 추가로 연장하는 내용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었지만, 어민 반발을 이유로 해수부가 합의를 보류하면서 9월 1일부터 골재채취가 중단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건설업계가 강하게 반발하면서, 일단 국토부와 해수부는 골재채취에 따른 어업피해 연구용역 결과를 검토하는 조건으로 골재채취를 연말까지만 임시 연장하기로 한 상태다.

해수부는 이런 상황에서 향후보다 객관적이고 체계적으로 환경피해 조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정부가 직접 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달 7~9일과 내달 중 두 차례에 걸쳐 국립수산과학원 시험조사선을 투입해 조사하고, 내년부터는 한해 네 차례씩 계절별 영향 조사가 시행된다.

조사 항목은 어획물 종류, 어종별 산란장 분포밀도, 수질 및 퇴적물 환경 등이다.

김태기 해수부 해양보전과장은 "골재채취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하고, 훼손된 해양수산자원을 회복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조사를 통해 골재채취로 인한 영향을 체계적으로 분석·평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