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 "투쟁 앞장서면 역풍", 安은 '퇴진론' 강경…역할분담?

송고시간2016-11-04 18:34

국민의당, 지도부는 숨고르고 安·호남의원은 "물러나라" 외쳐

朴 "세번째 사과 단초 제공했다"면서도 "우리는 반발 뒤에 설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4일 대국민 사과담화 이후 제2야당인 국민의당이 혼재된 대응기류를 보이고 있다.

당 지도부는 일단 호흡을 가다듬으면서 김병준 총리 지명 철회와 여야합의에 의한 총리 추대와 같은 단기목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대선주자들은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강경태세를 좀처럼 풀지 않고 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4일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일부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미심쩍게 생각하지만 국민 반응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 번째의 사과를 요구하는 단초를 제공했다"면서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지명 철회와 박 대통령의 탈당,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담을 통한 총리 재지명 등을 요구했다.

朴 "투쟁 앞장서면 역풍", 安은 '퇴진론' 강경…역할분담? - 1

다만 장외투쟁에 대해서는 "투쟁을 하더라도 원내에서 할 것"이라고 여전히 선을 그었다.

이런 반응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수사에 응하겠다는 뜻을 표명하고 나아가 추가조치도 취할 수 있는 유동성 높은 국면인 점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에서 "우리가 앞장서서 하는 것은 오히려 국민으로부터 역풍을 맞을 수 있다"면서 "반 발 앞서는 것보다는 반 발 뒤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에서 중심을 갖고 갈 수밖에 없다"면서 "국회가 해결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권에 뜻을 둔 안철수·천정배 전 공동대표는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안 전 대표는 대국민 담화에 대해 "국면전환용, 책임 전가용 담화"라고 규정하면서 "대통령이 외교를 포함한 모든 권한을 여야 합의 총리에게 이양하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국민에게 심리적으로 이미 탄핵당한 괴사조직으로, 지금 모든 것을 내려놓을 때"라고 말했다.

朴 "투쟁 앞장서면 역풍", 安은 '퇴진론' 강경…역할분담? - 2

이에 대해 박 비대위원장은 "안·천 전 대표가 강경발언을 하고 저는 자제하는 것으로 역할분담이 되는 셈"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안 전 대표가 이날부터 시작한 '박 대통령 퇴진 촉구 서명운동'에 대한 지원의사를 나타내기도 했다.

국민의당의 주류인 호남 의원들 사이에서도 탄핵과 하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비등하고 있다. 들끓는 호남 민심을 반영한 것이다.

전남 여수을이 지역구인 주승용 비대위원은 비대위원회의에서 "대통령 사퇴를 요구하지만, 사퇴하지 않을 것 같으면 국회는 탄핵소추안을 발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북 익산을이 지역구인 조배숙 비대위원도 "망가질 대로 망가진 국가 정상화의 첫걸음은 대통령의 퇴진뿐"이라고 말했다.

일부 호남 의원들과 비례대표 의원들은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성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 의원들의 초강경 여론이 비등할 경우 당 지도부도 강경으로 선회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비례대표 의원들을 중심으로 차분하게 마비상태에 빠진 국정운영의 대안을 제시하면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분위기다.

朴 "투쟁 앞장서면 역풍", 安은 '퇴진론' 강경…역할분담? - 3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