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 국내 車시장 어둡다…2년 연속 판매 감소할듯

글로벌경영연구소 "올해보다 2.4% 줄어든 176만대 예상"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내년에 내수시장에서 판매되는 자동차 대수는 180만대를 밑도는 등 2년 연속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 현대차그룹 산하 글로벌경영연구소의 '2017년 자동차산업 전망'에 따르면 내년 국내 자동차 시장의 수요는 176만대로 예상됐다.

이는 올해 전망치인 180만3천대보다 2.4% 줄어든 수치다. 2015년 내수 판매 실적인 184만대에 비해서는 8만대 가량 감소하는 것이다.

글로벌경영연구소는 "저금리와 저유가가 지속되고 준중형·SUV 등 주요 차급의 신차 출시와 같은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정부의 신차 구입 지원 정책 종료와 가계부채 상승, 고용 부진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인해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급별로는 SUV의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준대형 신차 판매는 늘어나고 소형승용차와 경승용차 수요는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SUV의 판매 비중은 역대 최고 수준인 25.2%까지 확대될 것으로 관측됐다.

또, 폴크스바겐과 아우디가 재인증을 받아 판매를 재개하면 내수시장에서 차지하는 수입차의 비중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올해 주춤했던 수입차 비중은 사상 최고인 13.9%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에 국내 시장 판도에 영향을 줄 주요 신차로는 제네시스 G70, 르노삼성 SM3 후속과 클리오, 한국지엠 크루즈 후속, 쌍용차 렉스턴 후속, BMW 5시리즈, 볼보 S90 등이 꼽혔다.

글로벌 시장의 내년 자동차 수요는 올해 전망치인 8천853만대보다 2.1% 늘어난 9천42만대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라고 글로벌경영연구소는 전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시장 수요가 정체되는 가운데 중국의 성장 둔화 전망에 따른 결과다.

하지만 구매심리 개선과 SUV 신모델 출시 확대가 예상되는 인도(6.9%), 금리 인하에 따른 소비심리 개선이 점쳐지는 러시아(3.6%) 등은 상대적으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출고 기다리는 현대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출고 기다리는 현대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표> 국내 자동차 연간 판매 추이(2016, 2017년은 전망치)

연도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판매량(만대) 154 154 166 184 180 176
증감률(%) -2.2 -0.2 8.0 9.2 -1.8 -2.4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6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