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주중한국대사관 간부 불러 韓해경 中어선 발포사건 항의

中외교부 대변인 "불법조업이 화력무기 동원 이유돼선 안돼"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 정부가 한국 해양경찰이 불법 조업 중인 중국어선에 자위권을 발동해 기관총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주중 한국대사관 간부를 불러 항의하는 등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국 해양경찰이 지난 1일 오후 6시 47분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91km 해역에서 중국어선 나포작전 중 M60 기관총 600∼700발을 발사한 데 대해 이미 한 차례 공식 루트로 불만을 표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인적 '초치'에 나서 불만을 표시한 것이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해경의 폭력적인 법 집행에 대해 중국 외교부 영사사(司) 책임자가 주중 한국대사관 공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중국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한국이 중국 어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과격한 수단을 사용하는 데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중국 어민의 불법조업이 한국 해경 등 공권력이 화력 무기를 동원하는 이유가 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한중 어업문제는 오래된 사안으로 해결에는 일정한 시간과 지혜가 필요하므로 단 한 번에 해결될 수는 없다"면서 "중국은 어민과 어선의 교육·관리 업무 강화에 노력해 왔다. 올해 중국의 불법조업 어선 규모가 지난해 동기보다 크게 줄었다는 점을 한국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과학적이고 이성적으로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길 희망한다"며 "한국이 법 집행 과정에서 냉정과 절제를 함으로써 중국 어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실제 행동으로 양자관계 발전이란 큰 흐름을 수호해 나가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화 대변인의 이런 언급은 한국 외교부의 조준혁 대변인이 전날 "이 사건의 근본 원인은 중국어선의 불법조업과 중국 어민의 공권력에 대한 도전에 있다"며 중국의 문제 제기를 일축하자 나온 대응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중국은 한국 측의 무력을 사용한 폭력적인 법 집행 행위에 대해 강하게 불만을 표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 해경은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작전 중 처음으로 공용 화기를 사용했다면서 중국어선 2척을 나포해 인천으로 압송하던 중 주변의 중국어선 30여 척이 격렬하게 저항한 데 따른 자위적 조치였다고 밝혔다.

공용화기 사용해 나포한 중국 어선들(인천=연합뉴스)
공용화기 사용해 나포한 중국 어선들(인천=연합뉴스)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