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규직 채용 비리' 한국지엠 노조 전 간부 체포

송고시간2016-11-04 16:29

정규직 전환 대가…비정규직 2명에게서 수천만원 챙겨

한국지엠 부평공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지엠 부평공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한국지엠의 정규직 채용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사내 브로커 역할을 하며 중간에서 뒷돈을 챙긴 혐의로 노조 간부 출신 생산직 직원을 체포했다.

인천지검 특수부(김형근 부장검사)는 4일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한국지엠 노조 전 수석부지부장 A(44)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2014년 한국지엠 1차 협력업체(도급업체) 소속 비정규 직원 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채용 과정에 개입해 브로커 역할을 하며 수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한국지엠 생산직 직원인 그는 범행 당시 민주노총 한국지엠 지부의 수석부위원장이었다.

A씨는 한국지엠 군산공장에서 일하다가 인천 부평공장으로 옮겨 노조 집행부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지검 특수부는 올해 4월부터 한국지엠의 납품 비리와 정규직 채용 비리 수사를 하다가 갑자기 불거진 이청연 인천시교육감(불구속 기소)의 뇌물 사건 수사에 집중했다.

최근 이 교육감 사건을 마무리하고 다시 한국지엠 사건 수사를 재개한 검찰은 3일 오전 출근을 준비하던 A씨를 자택에서 체포했다.

검찰은 A씨의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앞서 직원 선물세트 등을 납품할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 개입해 수천만원을 챙기거나 채용 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한국지엠 전직 임원과 노조 간부들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기소된 한국지엠 전 노사부문 부사장 B(59)씨와 한국지엠 전 노사협력팀 상무 C(57)씨는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