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朴대통령 담화, 수사·조사 수용…고맙다"(종합)

송고시간2016-11-04 16:32

"총리 내정자가 인준되지 않으면 총리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해 "어제 (검찰) 수사·조사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그것을 따라주셔서 고맙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의 총리 내정자 사무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박 대통령의 오늘 말씀은 수사·조사에 방점을 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어 갤럽이 지난 1∼3일 전국의 성인남녀 1천5명을 상대로 실시한 정례 주간 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국정지지율이 5%로 떨어진 것과 관련해서는 "지지도가 조금 더 떨어졌다"고만 짧게 말했다.

김 내정자는 또 "오늘 대국민담화에 책임총리제 언급은 없었다"는 지적에는 "점심 먹으면서 누가 기사를 보여줬는데 청와대에서 제가 이야기한 걸 다 수용하는걸 전제로 한 것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내정자는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박 대통령의 담화문 발표에 대해 청와대와 사전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뉴스에서 본 게 다고 기다려 보겠다"며 "전에 이야기한 것 외에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 내정자는 이어 "총리(내정자)가 인준이 되지 않으면 총리가 아니다"라며 "지금 야당에 계신 분들을 찾아가서 무엇을 이야기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고, 기다렸다가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김 내정자 지명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인준 절차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병준 "朴대통령 담화, 수사·조사 수용…고맙다"(종합)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