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대국민사과…"모든 사태는 대통령·새누리의 책임·잘못"

송고시간2016-11-04 16:28

"검찰수사에 모든 협력 다할 것…국민 용서할 때까지 사죄하겠다"

한 자리 모인 새누리당
한 자리 모인 새누리당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로텐더홀 앞에서 비선 실세 의혹 관련 사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4일 이른바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 "이 모든 사태는 대통령의 책임이고 잘못이다. 그리고 새누리당의 책임이고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 등 당 소속 129명 의원 일동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발표한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오늘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참담한 심정으로 듣고, 의원 모두가 역사와 국민 앞의 죄인임을 절감했다"면서 이같이 머리를 숙였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가 이렇게 망가질 동안 새누리당은 뭘 했나 탄식이 나온다"며 "이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한 죄스러운 마음에 국민 앞에 고개를 들 수 없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이정현
발언하는 이정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뒷모습)가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검찰 수사에 모든 협력을 다하겠다"며 "최순실 비리 의혹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때까지 그 진상이 드러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국정이 사실상 마비 상태다. 일단은 국민부터 챙겨야 한다"면서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해 혼란을 수습해 나가겠다. 독단적이지 않게 야당과 또 국민과 소통하면서 해 나가겠다"며 이해와 지지를 당부했다.

이들은 "작금의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국민께서 용서하실 때까지 계속 사죄하고 기다리겠다"면서 "새누리당 죽어야 다시 살아날 수 있다. 사즉생의 각오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덧붙였다.

與, 대국민사과…"모든 사태는 대통령·새누리의 책임·잘못"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