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출범…"원자력 신뢰 높일 것"

송고시간2016-11-04 15:55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 "원자력계 '신뢰창출 문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원자력계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한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원자력발전소 안전,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식 등 원자력 분야 현안에 대해 다양한 목소리를 내야 하고, 이를 외부에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는 원자력정책센터 출범을 기념해 4일 서울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신뢰를 얻기 위한 작업은 단순히 시스템만 갖춘다고 이뤄지지 않는다"며 "제도를 아무리 잘 만들어도 이를 집행하는 것은 결국 사람이기 때문에, 사람 사이의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매년 국정감사 때면 원자력 분야에서 여러 문제가 나온다. 올해 국감에서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고리·한빛·한울 등 원전에서 사용후핵연료를 반입해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지역사회의 반발을 샀다. 사용후핵연료는 원자로에서 타고 난 뒤의 핵폐기물이다.

이미 쓴 핵연료를 재활용하는 기술인 '파이로프로세싱'의 실효성·안전성을 둘러싸고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지기도 했다. 원전 부지가 지진 위험에 노출돼있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

이 대표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거치며 국민의 안전 의식이 높아졌지만, 정부와 핵산업계의 대국민 의식은 10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성수 인제대 공공인재학부 교수도 이날 "시민이 우려하는 문제에 대해 공학계와 정부가 최대한 설명해야 한다"며 같은 의견을 냈다. 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 역시 "안전규제 시스템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민간이 감시에 참여해 '안전공감대'를 넓혀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출범한 원자력정책센터는 앞으로 원자력 분야의 신뢰를 높이는 일을 맡을 예정이다.

센터 측은 "원전 운영과 안전규제 체제, 사용후핵연료 안전관리 등 원자력 현안에 해법을 제시할 기술정책 연구를 독립적으로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또 "사실에 입각한 원자력 실상을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고, 관계 당국에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출범 기념 심포지엄. [원자력정책센터 제공=연합뉴스]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출범 기념 심포지엄. [원자력정책센터 제공=연합뉴스]

주한규 원자력정책센터장이 연구 및 활동 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원자력정책센터 제공=연합뉴스]

주한규 원자력정책센터장이 연구 및 활동 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원자력정책센터 제공=연합뉴스]

이종호 한국수력원자력 전무가 축사를 하고 있다. [원자력정책센터 제공=연합뉴스]

이종호 한국수력원자력 전무가 축사를 하고 있다. [원자력정책센터 제공=연합뉴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