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대선 주자들, 朴대통령 담화에 "부족하다"

송고시간2016-11-04 15:42

유승민 "분노 누그러뜨리기엔 모자라"…남경필 "2선 후퇴하라"

오세훈 "총리인준 문제 언급했어야"…김문수 '최순실특별법' 제안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의 차기 대권 주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4일 대국민 담화에 대해 대체로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국민이 듣고 싶은 모든 진실을 고백하지 않고, 또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생각을 분명히 밝히지 않았다"며 "국민의 분노를 누그러뜨리기엔 크게 모자랐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의 담화를 참담한 심경으로 봤다"며 "이제 정치권이 나서서 이번 '국기 문란' 사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찾아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담하다. 이건 국민이 원하는 게 아니다"며 "국민은 진실한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를 원한다"고 적었다.

남 지사는 "분노한 대다수 국민은 스스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길 바란다"며 "대통령직을 제외하곤 권한을 내려놓고 2선으로 물러나시라. 지금의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여야가 합의 추천하는 총리에게 모든 권한을 넘기시라"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도 지명 절차에서 소통이 부족했다는 비판이 제기된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와 관련해 박 대통령의 언급이 없었다는 점을 꼬집었다.

오 전 시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정 공백과 혼란을 염려했으면서도 그 첫 단추인 총리인준에 대해 좀 더 적극적으로 야당과 국민에게 이해를 구하고 협조를 구하는 말씀이 빠진 점이 아쉽다"고 비판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보도자료에서 "늦었지만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성역 없이 철저히 수사하고 박 대통령도 조사를 받고, 그 진상이 국민 앞에 한 점 의혹 없이 다 밝혀져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 전 지사는 그러면서 "'최순실 특별법'을 여야 합의로 제정해 관련자에 대해 철저히 무제한적으로 수사해 엄벌하고, 부정하게 축적한 재산을 전부 몰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