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2선후퇴ㆍ권한 내리기' 생략…野ㆍ여론 '산넘어 산'

송고시간2016-11-04 15:50

"국민 맡겨준 책임" 언급하며 "국정과제 비리낙인 안타깝다"

野 "국정서 손떼라, 2선 후퇴가 대안"…역대 최저 5% 지지율

한광옥 "2선후퇴 건의 생각없다"…靑 "담화방점은 진솔한 사과와 특검수용"

대국민 담화 발표하는 박 대통령
대국민 담화 발표하는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4일 오전 '최순실 국정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 발표한 대국민 담화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 전광판에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광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4일 검찰조사 및 특검수용 입장을 공식화하면서 "모든 게 제 잘못"이라며 재차 사과했다.

현직 대통령으로선 68년 헌정사상 처음으로 검찰수사에 자신을 맡기는 불명예를 감수하고, 최순실 사태로 인해 "저 역시 모든 책임을 질 각오가 돼있다. 국정은 한시라도 중단돼선 안된다"고 호소한 것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박 대통령이 2선 퇴진과 책임총리 권한이양 문제를 명쾌하게 언급하지 않았다고 비판하고 있어 향후 야당을 상대로 본인의 진정성을 설득하는 작업과 이에 대한 여론의 냉정한 평가가 정국 수습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일단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책임총리로 인선해 내치는 김 내정자가 맡고, 박 대통령은 외교ㆍ국방 등 외치에 주력하는 것을 향후 국정운영 모델로 상정하고 있다. 헌정중단과 국정공백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미래성장 동력을 만들기 위해 정성을 기울인 국정과제도 모두 비리로 낙인찍히는 현실도 참으로 안타깝다"며 "일부 잘못이 있다해도 성장동력 만큼은 꺼트리지 말아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했다. 창조경제와 문화융성 등 대표적 정책마저 최순실 사태에 휩쓸려 동력이 상실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대국민담화 발표하는 박 대통령
대국민담화 발표하는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4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최순실 국정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대통령 임기는 유한하지만 대한민국은 영원히 계속돼야 한다"며 "국민께서 맡겨주신 책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여야 대표님들과 자주 소통하면서 국민과 국회의 요구를 더욱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야 대표와 소통'을 영수회담 추진이라고 설명한 뒤 "담화의 방점은 진솔한 사과와 특검 수용이고, 앞으로 총리가 국정을 주도해나가면서 힘을 받고 일하시라는 그런 얘기"라고 말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김병준 총리 내정자 철회 ▲국정에서 손떼고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수용 등의 전제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정권퇴진 운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박 대통령이 '2선 퇴진' 의사를 밝히고, 김 내정자를 철회한 뒤 국회추천 총리를 수용해야 회담을 모색해볼 수 있다는 얘기다.

청와대는 여야 대표회담을 통해 김병준 카드의 진정성을 설득해보려는 구상이지만, 민주당은 그 카드를 접고, 박 대통령이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대화 테이블로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셈이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내가 (회담을) 받겠다고 했는데 안해주면 어떡하느냐"고 회담 제안을 긍정평가하면서도 "안보ㆍ민생경제를 언급한 것은 조금 이율배반적으로 앞으로도 국정중심에 서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한광옥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고 2선으로 후퇴하는 방안에 대해 "나로서는 그런 건의를 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朴대통령, '2선후퇴ㆍ권한 내리기' 생략…野ㆍ여론 '산넘어 산' - 3

이런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정국수습 동력은 여론의 냉정한 평가에 달려있을 전망이다.

여론이 대통령 담화를 진정성 있다고 받아들이면 힘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사태 수습은 산넘어 산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이날 발표된 갤럽 여론조사 결과 박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역대 대통령 가운데 최저치인 5%까지 떨어진 터라 "박 대통령이 정국주도권을 가지려 한다"는 야권의 의구심을 해소시키지 않는다면 상황은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朴대통령, '2선후퇴ㆍ권한 내리기' 생략…野ㆍ여론 '산넘어 산' - 1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