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朴대통령, 자리보전용 담화…유일한 책무는 하야"

"정치권과 국민 한목소리 내야…범국민 대책기구 제안"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대통령의 자리보전을 위한 담화"라고 평가절하하면서 박 대통령의 퇴진을 거듭 요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책임회피 담화를 국민이 절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해야 할 유일한 책무는 하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담화에서 했어야 할 첫 번째 말은 무엇을 잘못했는지 국민에게 소상히 이실직고하는 것과 대통령으로서의 책임을 분명히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대통령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것을 핑계로 국민에 대한 설명은 단호히 생략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자신이 직접 지시하고 챙겼던 모든 불법을 최순실 개인의 책임으로 떠넘기며 발뺌했다"면서 "대통령의 헌정 유린을 어떻게 '불찰'이란 말로 표현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보여줬다"면서 "이제 정치권과 정치지도자들이 국민과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 제 정당과 정치지도자, 시민단체, 국민이 참여하는 범국민 대책기구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여야 대표 회담을 추진하는 데 대해 "지금 대통령에게 더 기대할 것이 없다"면서 "(제안이 오더라도) 자리보존 회담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피의자가 아니라 자신도 피해자라는 대통령의 담화였다"면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라 최순실·안종범 게이트이고 최순실에 대한 경계의 담장을 낮춰 자신도 피해를 입었다는 하소연에 진짜 피해자인 국민의 가슴이 무너진다"라고 밝혔다.

hrseo@yna.co.kr

심상정 상임대표
심상정 상임대표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12: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