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2선후퇴 외에 대안 없어…인내심 한계 이르러"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 "대통령의 '2선 후퇴'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 당장 물러나시라"고 말했다.

야권 잠룡 가운데 한 명인 김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박 대통령 담화문을 한마디로 평가하면 '여전히 국정을 움켜쥐고 가겠다'는 것"이라며 "사과를 담아 소회를 밝혔지만, 정국수습책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한결같은 목소리는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라는 것"이라며 "그러나 거국중립내각에 대한 입장도, 김병준 총리 내정 철회에 대해서도, 국회나 여야의 역할 요청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국민이 듣고 싶었던 얘기는 '대통령의 2선 후퇴'였지 '나도 피해자다'라는 식의 꼬리 자르기가 아니었다. 도무지 말이 통하지 않는다"며 "인내심이 한계에 이르렀고 이제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부겸 "2선후퇴 외에 대안 없어…인내심 한계 이르러"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